신형 스마트폰에 이어 중고폰 판매 시세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는 사이트가 개설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통신요금 정보포털 '스마트초이스'를 통해 중고폰 판매가격 정보를 제공하는 시세조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초이스 사이트에서는 정보 제공에 동의한 10개 중고폰 업체들의 모델별 판매가격과 각 모델의 등급별 평균시세 정보를 제공한다. 시세 정보는 매월 2회(둘째, 넷째 월요일) 직전 주간 업체별 판매가격을 반영해 업데이트된다. 가격 정보 제공을 원하는 업체는 스마트초이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날 스마트초이스 사이트에 공개된 중고폰 가격을 보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64GB) 최고등급 평균가가 73만4천500원, 중간등급 평균가가 70만4천500원, 최저등급 평균가가 64만9천667원 수준이다.
갤럭시S8(64GB)은 최저등급 평균 42만4천650원∼최고등급 평균 51만2천817원이다.
애플 아이폰8(64GB)은 최저등급 평균 62만5천원∼최고등급 평균 69만5천원으로 산정됐다.
갤럭시S9, 아이폰X, LG G7 씽큐 등 최신폰 정보는 포함되지 않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중고폰은 시장 가격이 다양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가격 수준을 가늠하기 어려워 이용자들이 구매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며 "시세조회 서비스를 통해 대략적인 시세를 파악할 수 있어 탐색 비용 감소와 거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5월 2일부터 이동통신 단말기 국내외 출시 가격 정보를 방송통신이용자 정보포털 '와이즈 유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초이스 서비스 개시 (사진=스마트초이스 홈페이지 캡처)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