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폰 판매가격 정보를 제공하는 시세 조회 서비스가 시행된다.

소비자들은 중고폰 구매 전 '스마트초이스' 웹페이지를 통해 대략적인 가격정보를 먼저 확인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0일 오전 9시부터 '스마트초이스' 홈페이지에서 중고폰 시세 조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초이스는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에서 제공하는 통신요금정보포털 사이트로, 그동안 통신비 미환급액 조회 서비스나 통신서비스 품질 평가 서비스 등을 제공해왔다.

이번에 시작하는 시세 조회 서비스는 '스마트초이스'에 접속해 '스마트라이프' '중고폰 시세 조회' 메뉴를 차례로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중고폰 모델별 판매 가격과 각 모델의 등급별 평균 시세 정보를 제공한다.

가격 정보는 2주에 한 번씩 주간 업체 판매가격을 반영해 업데이트된다.

제공된 가격 정보는 정보제공에 동의한 10개 중고폰 업체들의 판매가격을 반영한 것이다.

10개 중고폰 업체에는 △대전모바일 △더줌 △비앤비행복한사람들 △슈가폰(참여예정) △쎄컨폰(착한텔레콤) △에코폰 △GS 25 폰25 △체리폰 △폰바이폰(참여예정) △행복한 에코폰 등이 있다.

과기정통부는 "시세 조회 서비스를 통해 대략적인 중고폰 시세를 파악할 수 있게 돼 이용자 탐색비용이 감소하고 거래가 활성화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고폰 거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