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이 인도네시아에 증권사를 출범하고 인도네시아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한국투자증권은 현지시각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물리아 호텔에서 한국투자증권 현지법인 ‘KIS 인도네시아(Korea Investment & Sekuritas Indonesia)’의 공식출범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해 12월 인도네시아 중위권 규모의 단빡(Danpac, 자기자본 62억원)증권사를 인수해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을 420억원대로 늘려 인도네시아 106개 증권사 중 11위의 대형사로 몸집을 키웠습니다.
KIS 인도네시아로 사명도 바꿨습니다.
KIS 인도네시아는 올해 말까지 한국형 선진 주식매매 온라인 시스템 (HTS/ MTS)을 현지에 도입해 리테일 영업체계를 완벽하게 구축할 방침입니다.
한국투자증권은 앞으로 채권과 주식중개 인프라를 더욱 확장하는 한편 동시에 인수업무까지 확대시켜 KIS 인도네시아를 향후 5년내 TOP5 증권사로 키운다는 계획입니다.
한국투자증권은 증권사에 이어 연내 인도네시아에 자산운용사도 진출해 현지 금융시장 사업영역을 더욱 확대한다는 구상입니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2010년 베트남 현지 중소형 증권사를 인수해 5년만에 TOP10에 진입시킨 성공DNA를 인도네시아에 이식해, 현지 국가의 금융발전과 함께 성장하며 한국투자증권이 아시아 최고의 투자은행으로 도약하는 제2의 도약대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