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백군기 신임 용인시장에 대해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따라 전날 용인시청 시장실을 압수수색, 백 시장의 휴대전화 1대와 선거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고 알렸다.

백 시장은 6·13 지방선거 때 선거운동 기간 이전에 지지자 모임을 만들어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최근 고발당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