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편입학 취소 통보를 내린 것과 관련해 인하대학교 측이 "교육부의 징계 및 수사 의뢰는 과도한 조치"라고 반박했다.

인하대 측은 11일 교육부의 징계 및 수사의뢰 조치와 관련해 자료를 내고 "일사부재리 또는 신뢰의 원칙에 반하는 처사다"고 주장했다.

지난 1998년 당시 해외에서 학점을 이수한 학생들의 편입학과 관련해 학칙 및 모집 요강이 명료하지 않아 교내 해외교류심사위원회, 편입학 자격 심사위원회를 열고 조 사장에 대한 편입학 자격을 인정했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인하대는 "‘학생 편입학은 '특정한 규정이 없는 한 학칙이 정하는 바에 따라 학교장이 행한다'는 교육법 및 내규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불법적 행위는 전혀 없었다"며 "이미 1998년 교육부 감사에 의해 편입학 취소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한 사안에 관해 20여 년이나 지난 시점에 다시 심사해 편입학 취소를 통보한 것은 일사부재리 원칙에 반할 뿐만 아니라 국가기관에서 부여한 신뢰를 스스로 위배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우재단이 제안한 장학 프로그램에 인하대가 동참한 것으로 교비 회계 집행에 문제는 없고, 인하대병원 근린생활시설 공사 역시 당시 운영을 희망하는 업체가 없어 부득이하게 수의계약을 맺은 건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인하대 측은 "이번 교육부의 징계 조치에 대해 추후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명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인하대에 대한 편입학 및 회계 운영 관련 사안 조사 결과 조 사장이 지난 1998년 인하대 3학년 편입 자격이 없음에도 대학 측이 조 사장의 편입학을 승인한 사실을 적발하고, 인하대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에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편입과 졸업을 모두 취소할 것을 통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