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중국산 제품 500억달러에 고과세를 부과하거나 예정인 가운데 11일(한국시간) 추가로 2000억 달러(약 223조원)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부과에 나서자 중국은 즉각 "보복하겠다"며 맞대응을 선언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낮 12시10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미국이 수위를 더 높이는 방식으로 관세부과 대상품목을 발표했다"면서 "이를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고, 우리는 이에 대해 엄정한 항의를 표한다"고 알렸다.

이어 "미국의 행위는 중국과 전 세계를 해칠 뿐 아니라 스스로를 해치고 있다"면서 "이러한 이성을 잃은 행위는 사람들의 인심을 잃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중국은 미국의 행위에 경악한다"며 "국가의 핵심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중국 정부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보복을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성명은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자유무역 규칙과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할 것"이라며 "무역 패권주의에 대해서도 함께 반대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또 "우리는 이와 동시에 미국의 일방주의 행위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즉시 추가 제소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6일 미국이 중국산 제품 340억 달러어치에 관세를 부과할 것을 발표했을 때 즉시 반격에 나선 것과 달리 중국은 이날 구체적인 보복 조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