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초등학교 3년생이 엄마 승용차를 몰고 7㎞ 가량을 운전하면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대전 경찰청에 따르면 11일 오전 8시 10분쯤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10)이 엄마 승용차를 몰고 나가 동구청 등을 돌며 7㎞가량 운전한 뒤 자신이 사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돌아오며넛 주차된 승용차 10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차량 일부가 파손됐지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엄마는 "아들이 학교에 간줄 알았는데 승용차 키를 들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 경찰은 오전 9시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A군을 제지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