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가 남들보다 더 친밀한 대화를 주고 받는 사이였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이는 안 전 지사 측이 평소 안 전 지사와 김씨가 친밀한 사이였다는 주장을 입증하기 내세운 증인이 한 말이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제4회 공판기일에는 김씨 후임 수행비서였던 어모씨가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김씨는 저나 운행비서(운전담당)가 안 전 지사를 대하는 것보다 (안 전 지사를) 더 격의 없이 대했다"고 했다.

어씨는 "지난해 11월 술자리에서 김씨가 안 전 지사에게 술을 더 달라고 했다"며 "김씨가 수행비서로 일하는 마지막 날 관용차 안에서 안 전 지사에게 울면서 '전임 수행비서도 그만둘 때 울었는데 저도 울면 안 되나요'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또 어씨는 "올해 1, 2월쯤 충남 홍성의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전원이 저녁을 먹을 때 안 전 지사가 김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리신 듯했는데, 김씨가 '아,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 하는 식으로 대거리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그러면서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굽다가 깜짝 놀라 눈이 휘둥그레져서 고개를 들어보니 앞에 있던 다른 비서도 놀란 표정으로 저와 눈이 마주쳤다"고 했다.

어씨는 김씨가 수행비서로 발탁된 경위에 대해 "김씨 전임자는 도청 공무원들에 대한 갑질 등 문제를 일으켰다"며 "김씨 발탁은 (역시 여성 수행비서를 뒀던) 문재인 대통령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들었다.김씨는 성실하고 겸손해서 그런 일(갑질)이 없을 거라고 본 것"이라는 했다.

반대신문에 나선 검찰은 "야간엔 안 전 지사 휴대전화의 착신을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전환해둔다"며 "사실상 24시간 근무 아니냐"며 강압적이고 수직적 분위기가 아닌지 물엇다.

어씨는 "저는 오후 11시 이후에는 제가 자야 하니까 착신 전환된 전화가 와도 안 받았다"며 "제가 안 받아야 상대도 전화를 안 할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이 말에 방청석 일부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굳은 표정이던 안 전 지사도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눈가에 주름을 지어 보였다.

한편 안 전 지사 측은 어씨의 증인신문이 끝난 뒤 휴정 시간을 이용해 지난 9일 제3회 공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던 안 전 지사의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구씨를 모해위증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안 전 지사 측은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이 사건과 관련된 취재를 막으려고 했다"는 구씨의 증언 내용이 허위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