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으로 운전을 배운 초등학생이 엄마 몰래 승용차를 끌고나갔다가 차량 10여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전 8시 12분쯤 대전 동구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가 다른 일을 하는 사이 주차장에 있던 엄마의 아반떼 승용차를 몰고 대전 동구청과 대형마트 등지를 홀로 누비다 돌아왔다.

A군이 무면허 상태로 운전한 거리를 총 7㎞ 가량에 달했다.

이 과정에서 A군은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1대, 동구청 지하주차장에서 7대, 마트 주변에서 1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대 등 총 차량 10대를 들이받아 차량 일부를 파손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이 열쇠를 들고나와 승용차를 몰고 나간 것을 뒤늦게 확인한 엄마는 오전 9시쯤 "아들이 승용차를 운전하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늦은 뒤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도착한 A군을 붙잡았다.

A군은 경찰에서 "인터넷과 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동구청과 마트 등은 평소 엄마와 자주 다니던 곳이라 길을 잘 찾아다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만 9세로, 10세 이상 14세 미만의 범법 청소년을 의미하는 촉법소년에도 속하지 않는 형사책임 완전 제외 대상이다.

경찰 관계자는 "10세 미만이라 처벌은 할 수 없어 파손된 차량의 보상 문제는 민사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