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허위 루머 대상이 감독 김기덕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사진)"이라고 밝혔다.

심은진은 이날 오후 SNS에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부분이 있어서 몇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고 추가로 입장을 밝혔다.

심은진은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자신의 게시물에 남긴 댓글사진을 공개하면서 "어제 제가 말한 친한 동생이 제 게시물에 답글을 달았다"며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리우 인스타에 제가 태그되어 많은 말도안되는 댓글들을 봐야했다.수위가 더 높은글들도 많이 있지만, 이 정도로만 하겠다"고 악성 댓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해당 댓글에는 "니네 둘이 잤다며?" "기덕아 속옷도 벗어서 사진 찍어봐. 심은진 다리 XXXX 사진 찍어서 언론에 퍼뜨려라. 돈 많이 벌게" 등 악의적 내용이 담겨 있다.

심은진은 "여러분이 힘을주셔서 저도 상처받지않고 강경대응 하겠다.모아놓은 캡처 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한다.저는 오늘 경찰서에 간다"고 밝혔다.

앞서 심은진은 자신과 김기덕(김리우)에 대해 수년간 악성 댓글을 달고 허위 루머를 유포해 온 악플러를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배우 김기덕(김리우) 도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저 게시물의 피해당사자 김리우라고 한다.누나와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저도 사실은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다"고 분개했다.

이어 김기덕(김리우)는 "현재 재판 중에 있으나 한차례도 재판에 나오지 않아 재판부에서도 여러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누나와 누나 팬들, 가족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리며 빠른 시일 내에 이번 일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강조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심은진·김기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