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국토교통부가 현 제주지방항공청장 A씨와 아시아나항공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재조사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 정부세종청사. 사진/뉴시스 11일 국토부와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A청장은 2012년 11월 국토부 운항안전과장을 맡던 당시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사를 하면서 아시아나 직원 3명의 도움을 받았다.

A청장의 부인은 아시아나 직원들이 몰고 온 차량을 타고 세종으로 이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도 별다른 징계 없이 감사를 자체 종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과거 종결 처리한 A청장의 사건을 오늘 다시 재조사에 착수했다"며 "아시아나 직원들이 A청장의 집 주소를 알게된 경위와 별다른 징계 없이 자체 종결한 과정 등을 면밀히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A청장은 국토부 운항정책과장과 항공안전정책과장, 운항안전과장 등을 거쳤으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부의장도 맡았던 국토부 출신 항공통으로 알려져 있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