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혐오 사이트인 '워마드'(Womad)가 계속되는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회원이 가톨릭 교회의 ‘성체‘를 훼손한 사진(위)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지면서 워마드를 향한 거센 비난이 이어지는 데도 다른 회원들도 이에 뻔뻔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성체 훼손 논란은 지난 10일 워마드 게시판에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면서 불거졌다.

해당 글쓴이는 성체에 욕설이 섞인 낙서를 하고 이를 불로 태운 듯한 사진을 게재하며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며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는 글을 남겨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었다.

이러한 워마드 회원들의 극단적이고 뻔뻔한 태도에 불쾌감을 느끼고 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잇따르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사이트를 폐쇄해달라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논란의 중심에 있는 워마드 회원들은 이 같은 반응에 더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워마드 회원들은 "사람을 죽여도 검색어 1위를 하기 힘든데 그깟 빵쪼가리(성체) 태웠다고 실검(실시간 검색어) 1위 하루종일 하고 있다", "한남(한국 남성)들이 수백명 살인하는 것보다 여자가 빵쪼가리 하나 태우는 게 더 큰일이냐" 등의 반응을 담은 글을 올리고 있다"날도 더운데 성당에 불 지르고 싶다", "4차 시위는 빵(성체에 빗대) 하나씩 들고 가는 거 어떠냐" 등의 반응도 나왔다.

다른 이는 "(천주교는) 아직도 낙태 반대하면서 여자는 애 낳는 가축 취급해도 종교라는 이름으로 이해받는 집단"이라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천주교랑 전면전이다"라는 글을 남기는 등 논란 후에도 종교 비하 요소가 담긴 글을 게재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뉴스팀 Ace3@segye.com 사진=워마드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