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환승통로 폐쇄 / 노후 에스컬레이터 교체 공사 / 10월까지 2·4호선간 환승 불가 / 다른역서 환승 땐 10분↑ 소요 / 1일 평균 환승객 12만명 불구 / 안전상 이유로 전면 폐쇄 결정앞으로 약 석 달간 서울 지하철 2·4·5호선이 지나가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5호선으로 환승할 수 없다.

서울교통공사는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환승통로에 설치된 노후 에스컬레이터(자동계단) 교체 공사를 위해 이달 18일부터 10월31일까지 5호선 환승통로를 완전히 폐쇄한다고 11일 밝혔다.

2호선과 4호선 간 환승은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환승통로가 폐쇄되면 5호선과 2·4호선 간 환승이 불가능해져 우회경로를 이용해야 한다.

5호선과 2호선을 환승하는 승객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1정거장 떨어진 을지로4가역에서 갈아탈 수 있다.

4호선에서 5호선으로 환승하는 승객은 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2호선으로 환승해 을지로4가역이나 왕십리역 등에서 5호선을 이용할 수 있다.

왕십리역에서 5호선으로 갈아탈 경우 평소보다 환승 시간이 10분40초가량 더 걸린다.

4호선 동대문역에서 1호선으로 환승해 종로3가역에서 5호선으로 갈아타는 방법도 있으며, 이 경우 평소보다 13분이 더 걸린다.

인접역을 통해 우회환승을 하지 못하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 내린 경우 출구를 통해 지상에서 환승할 수도 있다.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비상 게이트를 통해 6번 출구로 나온 후 5번 출구로 다시 들어가 2호선이나 4호선 비상 게이트를 이용해서 승차하면 된다.

역방향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이 경우 지하 환승통로를 통해 갈아탈 때보다 약 12분이 더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승하려는 승객이 비상게이트를 통하지 않고 선·후불 교통카드로 하차 처리한 경우 30분 이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의 다른 호선(5호선↔2·4호선) 게이트에 승차 처리하면 환승 할인이 특례 적용된다.

단 최단거리 경로 계산법이 달라져 추가운임이 발생할 수 있고 환승횟수가 1회 차감된다.

서울교통공사는 17일 오후 6시부터 우회 환승 경로와 예상 시간을 홈페이지와 모바일앱 ‘또타지하철’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은 평일 하루 평균 29만명이 노선을 갈아타는 주요 환승역으로, 이중 12만3000명이 5호선을 통해 2·4호선으로 환승한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는 안전상의 이유로 에스컬레이터를 전면 폐쇄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교체되는 에스컬레이터 3대는 1996년 설치된 이후 22년이 됐으며, 이 에스컬레이터들은 월평균 4.97건의 장애를 일으키는 등 서울교통공사가 관리하는 다른 자동계단에 비해 5배 이상 장애건수(월평균 0.9건)가 많다.

서울교통공사는 환승통로 에스컬레이터 전면폐쇄 결정에 앞서 부분폐쇄를 고려했지만 혼잡도 증가로 인한 승객 안전 문제가 지적됐다.

부분 폐쇄 시 혼잡도가 정상적인 보행이 불가능한 F등급에 해당돼 승객의 안전이 심각하게 우려된다는 설명이다.

또 에스컬레이터 3대가 구조적으로 연결돼 사이에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순차 교체도 불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환승통로가 폐쇄돼 많은 불편이 예상되지만 공사기간이 단축돼 이른 시간 안에 안전사고 없이 공사를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더 안전하고 편리한 에스컬레이터 이용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권이선 기자 2s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