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고속도에 대형싱크홀…부산시 원인규명 못해부산 도심을 가로지르는 도시고속도로인 번영로에 대형 싱크홀(땅 꺼짐 현상)이 생겨 5시간여 동안 차량통행이 전면통제됐다.

이 때문에 30도를 웃도는 퇴약볕 속에 차 속에 갇힌 운전자들이 생고생을 했다.

건설된 지 38년 된 번영로에서 이 같은 도로 함몰 사고가 생겨 통행이 마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일 낮 12시 30분쯤 번영로 외곽 방면 원동에서 서울 방향 200m 지점에 가로 3.5m, 세로 3.5m, 깊이 3.5m 정도의 항아리 모양 싱크홀이 발생했다.

사고순간 다행히 사고지점을 통과한 차량이 없어 인명피해나 추돌사고는 없었다.

경찰은 편도 2차로 가운데 지점에 발생한 싱크홀로 인해 추가 땅 꺼짐 현상이나 안전사고가 우려되자 번영로 외곽 방면으로 통하는 문현·대연·망미·원동 등 진·출입 램프 4곳의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이 때문에 차량 통행량이 많은 점심 무렵부터 번영로 주변과 우회도로 등에서 극심한 정체가 발생했다.

부산시설공단은 즉시 긴급조치팀을 싱크홀 현장에 투입해 토사와 자갈을 메우고 아스콘을 깔아 5시간여 만에 도로를 원상 복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5시쯤 번영로 외곽 방면 2차로 중 1개 차로를 개통하고 30여분 뒤에 차량 통행을 완전히 재개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번영로는 건설 40년이 다 됐지만 싱크홀이 생긴 것도 이례적이고 이 같은 사고로 전면통제가 된 것도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국은 후속 사고를 막기 위해 번영로에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을 찾는 작업도 진행될 예정이다.

건설된 지 38년 된 번영로 주변에는 상·하수도관이 없는 데다 지하수 유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부산시는 이번 싱크홀이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지반이 유실된 것이 아니라 장기간 지반이 조금씩 내려앉아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지만 민간 전문가와 함께 정확한 원인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부산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번영로 전체 구간 가운데 구조물로 이뤄진 교량과 터널 구간을 제외한 일반도로 4개 차선 40㎞ 전 구간을 대상으로 정밀 지반탐사를 벌인다.

1980년 개통한 부산 최초의 도시 고속화 도로이자 핵심 도로인 번영로는 총 길이가 15.7㎞로 중앙대로와 함께 부산시에서 교통량이 많은 도로 중 하나로 꼽힌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