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저학년에게 강압적으로 골프를 가르치는 차원을 넘어서 골프채로 머리를 때리고 9시간동안 타석에서 내려오지 못하게 하는 등 벌연습을 시킨 골프 코치에게 징역형이 떨어졌다.

폭행 뿐아니라 코칭 비용을 부풀리고 학부모 신용카드를 제 멋대로 사용하는 등의 혐의가 더해져 법정구속됐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아동복지법을 위반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A씨(48)씨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최 판사는 "피고인은 교습 중에 아동이 집중하지 못해 폭행하거나 정서적 학대를 가했다고 주장하나 이 사건과 같은 아동에 대한 폭행이나 학대는 그런 사유로 정당화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 판사는 "피해 아동이 받았을 신체적, 정신적 고통은 성장 과정에 돌이킬 수 없는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되지 않았다"고 징역형에 처한 이유를 알렸다.

A씨는 초등학교 저학년 B군이 골프공을 해저드에 빠뜨렸다는 이유로 골프채 손잡이로 머리를 수차례 때리는 등 2014년부터 약 2년간 12차례 상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B군을 9시간 동안 타석에서 내려오지 못하게 벌을 세우고, 모욕적인 말을 내뱉는가 하면 해외 골프장에서 연습시키겠다며 B군을 국외로 데리고 나간 뒤 체류 비용을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B군 부모에게서 40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있다.

여기에 B군 골프 연습에 들어가는 부대 비용을 부담하겠다며 부모가 맡긴 신용카드로 자신의 골프채를 사는 등 1200만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도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