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현대·기아자동차와 카카오 등 국내 업체와 손잡고 자동차용 앱 '안드로이드 오토'를 내놓았다.
구글은 1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 비트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를 공식 발표했다. 전 세계에서 32번째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차량 화면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해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앱이다.
내비게이션·음악·메시지·전화 등 기능을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차량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기아자동차가 전 차종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전 세계 완성차 업체 중 최초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를 적용했다.
이날 행사에서 공식 발표되진 않았지만, 안드로이드 오토 홈페이지에서는 쉐보레의 스파크와 크루즈, 말리부 등 차량과 쌍용 G4 렉스턴 등도 지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 벤츠와 아우디, 폴크스바겐, 혼다, 포드 등 수입차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핵심 기능인 내비게이션은 카카오의 '카카오내비'로 구현했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내비게이션으로 '구글맵'이나 구글 자회사 '웨이즈' 외의 앱과 연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음악 재생 기능은 멜론·지니·벅스 등 국내 음원 서비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쓰려면 구글플레이에서 앱을 다운받은 다음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하고 차랑 화면에 뜨는 안내에 따라 설치하면 된다.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차량 (사진=안드로이드 오토 홈페이지)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