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안철수의 재기는 가능할까.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12일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이 6·13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향후 거취를 공개적으로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지난 5년 9개월간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며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고 했다.

첫 체류지를 독일이라고 한 안 전 의원은 당분간 해외에 머무를 계획이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은 다음 달 중 독일로 떠날 예정이며 연수 기간은 정해져 있지 않다고 했다.

그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며 "그게 제가 우리 국민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의 100분의 1, 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첫 방문국을 독일로 정한 이유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나라이자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나라이고,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나라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독일에는 ‘히든 챔피언’, 즉 규모는 대기업에 미치지 못해도 세계 1,2위 기술을 갖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고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건실한 기업이 많이 있다"며 "분단과 통일의 귀중한 경험을 갖고 EU(유럽연합) 통합발전에도 공헌하는 나라로 시행착오를 어떻게 슬기롭게 헤쳐나갔는지 열심히 배우겠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완전한 ‘정계 은퇴’는 아닌 것으로 해석된다.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가 더 적합하다고 풀이된다.

그는 최근 사석에서 "국민이 부르지 않으면 다시 정치권에 못 돌아올 것"이라 말했다고 알려진 데 대해선 "모든 정치인에게 해당하는 일반론이지 특별하게 제 상황에 맞춰 말한 취지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이 내년 보수진영으로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에 마땅한 차기 대권주자가 보이지 않는 등 전반적인 보수 진영이 늪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정치적 휴식기를 갖고 돌아온 안 전 의원이 다음엔 보수 진영 대표 주자로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선거에 지속적으로 뛰어들려면 비용 문제가 만만치 않은데 다른 정치인과 비교할 때 안 전 의원은 이 부분은 걸림돌이 아닌 것도 그의 장점이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