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밝혀…北 민화협과 서면으로 논의 가져 / 16일부터 2박3일 일정 북한 방문북한을 방문하는 김홍걸(사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15일 남북이 일제강점기 시절 강제동원됐던 조선인 희생자의 유골을 봉환하는 사업에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일본 측과 일제강점기 조선인 희생자 유골봉환 문제에 해결 가능성이 보여 북측에 남북이 같이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했더니 ‘좋다.방북해서 논의하자’고 했다"며 "서면으로 어느 정도 합의했고 평양에서 공식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 등 민화협 관계자는 16일부터 평양에서 2박3일간 머물면서 북측 민화협과 유골 봉환을 위한 남북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현재 추정되는 강제징용 희생자 유골은 2200구 정도다.

김 의장은 "찾아낸 유골 중 무연고자의 경우 제주에 임시로 모셨다가 남북 간 평화협정 등이 이뤄지면 비무장지대에 조성되는 평화공원에 유골을 모셔 남북이 공동 참배하는 안도 구상 중"이라며 "북·일 간 정상회담 등 협상이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이며 양측 모두 준비작업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 의장은 모친인 이희호 여사의 메시지를 갖고 방북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등 어떤 일정도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시진핑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남북한 답방과 관련해 "시 주석이 조만간 북한에 갈 것으로 보이는데, 북·중관계로 보면 당대당 관계가 깊어 한국보다 먼저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번 방북에 동행하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민화협의 방북은 북측 민화협과 민간 교류를 활성화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민화협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북측과 금강산 등에 만나 공동 행사를 하는 방안도 모색하는 등 남북 민간 차원에서 다양한 협력 모델을 만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