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내 친박(親 박근혜)·비박·복당·잔류파 등의 계파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공개적인 석상에서 막말도 서슴지 않으며 서로에게 현재 당의 위기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갈등은 단순하게는 주도권 싸움으로 비치지만, 그 속엔 계파의 운명 및 일원들의 정치적 생명이 달려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내 계파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것은 지난달 6·13 지방선거 직후다.

크게는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 대한 거취가 핵심 쟁점으로 나타났다.

친박계와 잔류파(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친박이 아니었음에도 남아있던 이들) 의원들이 선거 참패의 책임을 들어 복당파(탄핵에 찬성하며 바른정당으로 나갔다 돌아온 이들)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 이후 열린 4차례 의원총회에서 당내 계파 갈등은 여과 없이 노출됐다.

서로 고성과 막말이 오갔다.

지난 12일 의원총회에선 김 권한대행과 일명 잔류파의 심재철 의원이 '누드사진' 언쟁을 벌여 논란이 됐다.

심 의원이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재차 요구하자 김 권한대행이 "2013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여성의 누드사진을 보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노출됐을 때 막아주지 않았느냐"라며 "나한테 그럴 수가 있느냐"고 한 것이었다.

이는 당시 심 의원에게 출당 위기가 있었고 자신이 막아줬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심 의원은 "출당 요구는 없었다"고 반발했다.

진실을 떠나 국회에서 열린 정당 회의에서 오간 대화의 수준이라고는 보기 힘들 정도의 유치한 싸움이었다.

게다가 김 권한대행은 지난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친박계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그는 "정략적 의도로 당을 흔들고 자신의 정치적 의도를 충족하기 위한 행위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한국당에 '잔류파'라는 것을 들어보지 못했다.친박과 비박만 존재한다.친박이라는 표현이 싫어서 언론인에게 강력하게 항의한 걸로 아는데 없는 잔류파를 만들어서 친박의 흔적을 지워주지 말라"고 했다.

이에 친박계도 반응했다.

김진태 의원은 같은 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권한대행을 겨냥, "막장을 넘어 엽기, 공포영화 수준"이라며 "물러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실 이번 계파 갈등의 근본적 원인은 지방선거 책임의 문제는 아니다.

그보다 더 살벌한 계파 간 정치적 생명을 건 싸움으로 볼 수 있다.

이번 싸움에서 승리하는 쪽이 불과 2년도 남지 않은 총선 때까지도 주도권을 잡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공천권'까지 달린 문제란 뜻이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전 까지만해도 주도권을 쥐었던 친박계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설 자리를 잃었다.

입지는 점점 좁아지고 국민적 지지도 바닥이다.

친박계에겐 선거 패배 후 당이 혼란한 현재가 사실상 '최후의 기회'나 다름없다.

홍준표 전 대표 체제 아래 바깥으로 밀려나 있던 잔류파에게도 마찬가지다.

김 권한대행은 복당파이면서도 친홍(親 홍준표)계로 분류된다.

홍 전 대표는 선거 직후 사퇴했지만 정치권에선 그가 비대위 체제가 끝난 뒤 당권에 재도전할 것이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즉 김 권한대행 등 복당파가 조기 전당대회를 반대하는 이유도 홍 전 대표의 복귀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만일 정말 홍 전 대표가 복귀하면 잔류파는 또다시 정치적 입지를 잃게 된다.

잔류파가 김 권한대행에 대해 크게 반발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란 관측이다.

한국당의 계파 갈등은 이번 주 최대 위기를 맞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열리는 전국위원회를 앞두고 16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전반을 논의할 전망이다.

김 권한대행은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결론짓는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비대위 구성 자체에 대해서도 이견이 많지만 이를 주도하고 있는 것이 김 권한대행이라는 점에서 반발이 그 어느 때보다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