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코스피와 코스닥이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세의 영향으로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91포인트(0.39%) 하락한 2301.99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강보합으로 출발했으나, 등락 반복 후 오후부터 약보합세를 유지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664억원 순매도해 지수를 압박했고, 외국인도 434억원 매도우위다.

반면 개인은 2889억원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1.76%), 음식료품(-1.60%), 증권(-1.48%), 은행(-1.36%), 유통업(-1.11%) 등이 하락했고, 운수장비(2.08%), 의약품(1.36%), 운수창고업(0.74%), 의료정밀(0.53%), 기계(0.25%)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KB금융(105560)(-2.53%)가 가장 크게 내렸고, 그 뒤를 이어 LG화학(051910)(-2.09%), 삼성전자(005930)(-0.97%), POSCO(005490)(-0.47%), 신한지주(055550)(-0.11%) 등도 떨어졌다.

반면 현대모비스(012330)(3.25%), 현대차(005380)(2.86%),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99%), 셀트리온(068270)(1.91%), 삼성물산(000830)(1.29%) 등은 올랐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보다 2.18포인트(0.26%) 내린 825.71에 마감했다.

기관이 310억원, 외국인이 733억원 순매도해 증시를 압박했고, 개인은 1091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컴투스(078340)(-4.18%)가 가장 크게 내렸고, 코오롱티슈진(950160)(-3.87%), 스튜디오드래곤(253450)(-3.17%), 포스코켐텍(003670)(-2.66%), 에이치엘비(028300)(-2.12%) 등도 하락했다.

반면 바이로메드(084990)(3.99%),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70%) 등은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5.70원(0.51%) 오른 1129.20원에 장을 마쳤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