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파 배우 이문식(사진)의 못말리는 연기 투혼이 공개된다.

17일 밤 8시55분에 방송될 KBS2 '1 대 100'에 출연한 배우 이문식이 작품을 위해 생니를 발치한 사연을 공개한다.

이문식은 "SBS 드라마 '일지매'를 촬영할 때 였는데 원래 6회에서 죽는 역할이었다.오래 살아남기 위해서 새로운 인물 만들어보고자 치과 의사인 친구를 찾아가 생니를 발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고 방송국에 들어가니 모두가 경악하더라. 덕분에 6회에서 죽지 않았고, 출연분이 10회 이상 늘어났다"면서 남다른 연기 투혼을 드러냈다.

이러한 연기 열정을 두고 여러 가지 루머가 돌았다고. 이문식은 "이를 뽑고 1억을 받았다, 뽑을 걸 뽑았다는 등 소문이 돌아서 억울했다.이 자리에서 밝히지만 제 돈으로 임플란트 했고, 전혀 돈 받은 사실이 없다"며 항간에 떠돌았던 의혹을 일축했다.

이문식은 앞서 한 방송에서 "다시 맡은 역할이 신체를 훼손해야하는 역할이라면 다시 감행할 수 있겠나?"라는 질문에 답했다.

그는 "내가 여러 면에서 많이 부족해 신체 훼손도 생각했었는데 이후에도 도움이 된다면 그런 부분은 감내해야하는 게 배우가 아닌가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