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군기무수령부가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을 대통령에게 즉각 제출할 것으로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고 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지시는 국가안보실을 통해 국방부로 전달됐다.

문 대통령의 '즉시 제출' 지시는 문건 제출의 시기는 특정되지 않았지만, 각 기관과 예하부대가 최대한 빠르게 자체적으로 생산한 문서와 보관문서를 확인해서 보고하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또, "계엄령 문건에 대한 수사는 국방부의 특별수사단에서 엄정하게 수사를 하겠지만, 이와 별도로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실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계엄령 문건이 실행까지 준비되었는지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인도 국빈 방문 기간 중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부장관에게 지시했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지난 4월 30일 기무사 개혁 방안을 놓고 청와대 참모진과 논의했다"며 "과거 정부 시절 기무사의 정치개입 사례 중 하나로 촛불집회 관련 계엄을 검토한 문건의 존재와 내용의 문제점을 간략히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송 장관은 국방부의 비공개 방침에 따라 청와대에 당해 문건을 전달하지 않아 이 문건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송 장관은 "기무사 개혁은 대통령님의 특별한 지시에 따라 과거 불법적으로 정치개혁을 했던 인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을 통해 기무사의 정치 개입을 완전히 차단하고, 기무사 본연의 임무인 방첩, 보안 사안에 전념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개선을 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