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 "더는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이 없다"고 발언한 것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한 말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미 ABC방송의 ‘디스 위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금의 시험은 북한이 여전히 지킬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고, 현재 이행할 필요가 있는 싱가포르 약속을 실현토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매우 어려운 일을 하고 있고, 우리는 모두 그를 도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가 헤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좋은 일이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녹화돼 15일 공개된 미국 CBS방송 인터뷰 발췌본에서 "나는 (정상들과) 만나는 것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회담에 대해 믿음을 가지고 있고, 러시아, 중국, 북한과 회담에 믿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언론이 북·미 정상회담 성과를 제대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9개월 동안 북한에서 미사일이나 로켓이 없었고, 핵 실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인질들도 돌려받았다"면서 "이 모든 것이 종국적으로 어떻게 귀결될지는 누가 알겠는가"고 반문했다.

그는 "왜 가짜뉴스들은 이 아주 멋진 사실들에 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는 것이냐"면서 "왜냐하면 가짜뉴스이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