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산적한 경제 현안을 놓고 회동한 가운데, 김 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결과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김 부총리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하반기 경제운용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왼쪽)와 조찬 간담회를 갖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갖고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향후 거시경제 및 금융·외환부문 안정을 위한 정책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두 경제수장은 지난 4월 회동 이후 석 달 만에 만난 것으로, 김 부총리의 제안으로 이번 회동도 이뤄졌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법정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오른 8350원으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소득분배나 양극화 문제, 취약계층 근로자를 봤을 때 최저임금 인상 필요성이 있다"면서도 "경제를 운용하는 입장에서 봤을 때 하반기 경제운용에서 최저임금이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올해 일부 연령층, 일부 업종의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 현실화 되는 조짐이 보이고 있고, 사업자 부담능력을 감안할 때 고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일부 우려가 있다"고 설명하면서 "시장과 기업의 경쟁마인드, 혁신성장 분야에서 경제에 활력을 촉진시켜야 하는 측면에서도 이번 두자릿수 최저임금 인상이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 자영업자나 영세 중소기업인, 사업주에 대한 여러가지 지원과 보완 대책을 차질없이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간담회에서 하반기 미중 통상마찰, 미 금리인상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재정·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용해 나가기로 했다.

또 대내외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면밀한 시장 모니터링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