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이 남북경제협력 사업을 두고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

최근 한반도 정세가 화해무드로 돌아서면서 국책은행들도 경협 관련 인원과 조직을 대대적으로 강화하는 중이다.

16일 한 국책은행 경협사업 관계자는 "금융공공기관마다 남북경협 사업을 주도하고 싶어하는 눈치"라며 "다들 (경협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안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국책은행들은 벌써부터 남북경협과 관련한 인원과 조직을 개편하는 모양새다.

KDB산업은행은 최근 '통일사업부'를 '한반도신경제센터'로 개편했다.

남북경협, 북한개발금융 등 한반도와 관련된 새로운 경제를 구상하기 위해서다.

그간 산은의 '통일사업부'는 통일금융과 북한경제팀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통일금융팀은 통일금융 기반 구축을 중점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이다.

북한경제팀은 북한정책포럼을 통해 각 분야 전문가들의 북한정책 의견을 수렴하는 역할을 맡았다.

새로 개편된 '한반도 신경제센터'에는 통일금융 및 북한경제팀 외에도 또 다른 북한관련 연구팀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산은 관계자는 "기존 통일사업부 인원보다 2~3명 가량 더 늘어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도 지난주 북한·동북아연구센터의 북한전문 박사 2명을 채용하며 경협사업 강화에 닻을 올렸다.

앞서 해당 센터는 대규모 북한개발에 필요한 통일금융 방안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설립됐다.

수은 관계자는 "북한전문연구원 2명을 모집해 부족했던 연구인원을 충원했다"며 "이를 통해 최근 남북경협 관련 연구기능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도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남북경협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다.

특히 은 은행장은 대북경제 지원 역할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겠다며 남북협력기금을 확대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당시 그는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는 걸 전제로 남북경협기금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국책은행들이 남북경협에 관한 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말도 나온다.

대북제재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경협사업을 추진하면 국제사회에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국책은행 관계자는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 제재가 완화돼야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국제사회 제재완화 없이 경협을 추진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 정부도 경협사업을 긴 호흡으로 보고 있다"며 "금융공기관들이 어떻게 경협을 추진할지는 정부의 입장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