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건강을 회복 중인 배우 김우빈과 그의 연인 신민아가 화제다.

16일 싸이더스HQ가 "오늘은 그가 태어난 날이다.그가 건강하게 돌아왔으면 좋겠다"라는 소망을 전해 이목이 모아졌다.

앞서 건강 이상으로 오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그. 이후 그의 탄생일을 맞아 팬들의 우려 섞인 그리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 와중에 그의 연인 배우 신민아가 회복 중인 그와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인터넷커뮤니티에서 공개됐던 사실이 다시금 전해져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는 상황. 특히 그를 위한 그녀의 간호는 앞서 여러 방송을 통해 알려졌던 바 있어 일각에선 두 사람의 사이가 한층 더 깊어진 것으로 보이자 "잘 보살펴주나보다"라며 열띤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한솔 기자 │master@thegolf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