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정부 제재 부활 예고 따라…내달 초부터 對이란 무역 금지 / 美 “우리 안보 등 필요할때 허용”미국이 이란에 진출한 유럽기업의 제재를 면제해달라는 유럽 측 요청을 공식 거부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5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독일, 영국, 프랑스, 유럽연합(EU) 정부 측의 ‘대 이란 제재 면제’ 요청에 대해 "미국은 이란에 최대한의 금융 압박을 가하길 바란다"는 취지의 답변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유럽 측은 지난달 4일 이란과 핵 협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주요 산업에 대해서는 제재를 면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서한 내용에 정통한 외교관들은 두 장관이 서한에서 "미국은 이란이 실질적이고 입증할 수 있으며 지속적인 정책 변화를 만들어 낼 때까지, 제재를 활용해 전례 없는 금융 압박을 가하길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미국은 오직 자국의 안보나 인도적 목적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에만 제재 면제를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는 2015년 국제사회와 이란이 맺은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들은 8월6일까지 무역 활동을 종료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미국의 제재 관련법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된다.

미국의 제재 방침에 대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사진)는 이날 하산 로하니 대통령,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 등 내각 전원을 불러 수뇌부 대응 회의를 열었다.

하메네이는 "정부의 경제 부처는 모든 국가 정책의 중심축으로, 다른 정부 기관이 협조해야 한다"면서 "국영 TV와 라디오에 정부 정책과 노력을 정확히 반영하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강경 보수 세력의 압박에 흔들리는 로하니 대통령과 내각에 힘을 실어주는 행보로 해석된다.

미국의 제재 부활이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란 리알화 가치는 50% 이상 폭락했다.

물가가 급등한 데다 저개발지역 인프라 부족으로 민생고 해결을 요구하는 시위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

또 핵합의로 젊은층의 심각한 실업난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 또한 나아지지 않아 경제난이 가중되고 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