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16일 혁신비상대책위원장에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내정했다.

김 교수는 17일 전국위원회에서 최종 추인을 받는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교수가 (비대위원장직을) 흔쾌히 수락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후 본회의 휴회 직후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김 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결정했다.

김 교수는 노무현정부에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지냈다.

박근혜정부에선 국무총리로 지명되기도 했다.

김병준(왼쪽) 국민대 교수가 지난 1월17일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당 혁신위원회 '제1차 신보수주의 국가개혁 심포지엄'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