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오빠야'로 역주행한 신현희와김루트가 2년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신현희와김루트가 11일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두 사람은 타이틀곡 '파라다이스(PARADISE)'를 비롯해 앨범 수록곡 '알콩달콩'과 지난해 역주행 송 '오빠야'까지 세 곡을 열창했다.

신현희와김루트에서 신현희는 앨범에 대한 소개로 "이번 앨범은 우리 모두 갈아 넣은 앨범이다.타이틀곡 말고도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오빠야'처럼 우리만의 색을 잘 녹인 내용과 특유의 신남이 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번 신현희와김루트의 두 번째 미니앨범은 총 5곡이 수록됐다.

첫 번째 트랙은 '알콩달콩'(PIT A PAT)으로 짝사랑의 설렘과 두근거림, 풋풋함이 가득 담긴 사랑스러운 노래다.

타이틀곡 '파라다이스'(PARADISE)는 장소는 중요하지 않고 어디로든 이곳을 벗어나자고 외치는 느낌이 담겼다.

청량감 가득한 신현희의 보컬이 어우러져 여름과 어울리는 곡이다.

세 번째 곡은 그동안 신현희와김루트가 보여주지 않았던 조금은 진지한 노래다.

힘든 청춘들을 따뜻한 위로의 손길로 보듬어 줄 수 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네 번째 '난 짜장 넌 짬뽕'(Destiny)는 천생연분 찰떡궁합의 운명적인 달콤한 연애를 이야기한다.

경쾌한 리듬과 사랑스러운 가사가 눈에 띈다.

'나쁜여자 프로젝트'(BAD GIRL PROJECT)는 좋아하는 마음이 더 커서 불안하지만 맘과 다르게 위험한 경고를 하는 역설적인 가사가 포인트다.

이번 앨범 역시 신현희와김루트에서 신현희가 작곡가 작사에 모두 참여했다.

두 사람에게 가사나 곡에 대한 영감을 어떻게 얻냐고 묻자 신현희는 "일상에서 보통 영감을 얻는다"며 "사실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우리의 음악 스타일이라면 스타일이다.그래서 시간이 있을 때 멜로디를 만들고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그날 그날을 일기처럼 적기도 한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 활동에 대해 "지난해 많은 사랑을 해주셔서 감사하다.특히 많은 아이돌분들이 저희 노래를 불러주셔서 너무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며 "이번에도 잘 부탁드린다.지난번과 달리 외모도 스타일도 업그레이드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