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을 문제삼지 않아 미국 민주당은 물론 보수 언론으로부터도 심한 비판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더 밝은 미래를 만들려면 과거에만 매달릴 수 없다"고 서둘러 해명했다.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핀란드 헬싱키에서 미·러 정상회담을 한 후 미국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올린 트윗을 통해 "우리는 세계 최고의 두 핵 강국으로서 서로 잘 지내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미국 정보당국보다 푸틴 대통령을 더 신뢰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을 놓고 비판이 쏟아진 것과 관련해 "오늘 그리고 전에도 여러 번 말했듯이 내 정보기관 사람들에게 대단한 신뢰를 하고 있다"고 변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개입한 게) 아니라고 했다.러시아는 그렇게(개입) 할 이유가 없다"며 푸틴과 러시아를 두둔했다.

또 다른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를 추구하며 평화 위험을 감수하기 보다는 평화를 추구하며 정치 위험을 지겠다"며 "생산적인 대화는 미국과 러시아에 좋을 뿐 아니라 세계에도 좋다"고 미러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