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관계자들이 17일 오전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사고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국방부 특별수사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 별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