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케이블 설치… 팩스도 가능/서해 NLL 긴장완화 등 도움남북 간 직통전화를 연결하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이 16일부터 정상화됐다.

국방부는 17일 "2016년 2월 11일 개성공단 폐쇄와 함께 단절된 이후 29개월 만에 서해지구 군 통신선이 복구됐다"며 "지난 1월 9일 이후 동케이블을 이용한 육성통화만 가능했으나, 현재는 광케이블을 통한 유선통화 및 팩스 송·수신도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정부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 지난달 14일 남북 장성급군사회담과 같은달 25일 통신실무접촉에서 상호 합의한 광케이블 전송장비 구성품 및 문서교환용 팩스 등을 북한 측에 제공했다"며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 북한 측에 제공된 물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및 미국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제공됐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달 14일 판문점에서 열린 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해지구 및 동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남북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 북한에 장비를 지원하는 것이 유엔 대북제재에 위반되는지를 외교부를 통해 유엔에 문의했고, 유엔 안보리는 남북 군 통신선 복원을 위해 북한에 광케이블과 연료, 차량 등을 제공하는 것을 대북제재에서 예외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선언 이행의 일환인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정상화가 실현되면서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등에서의 남북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남북 간 실무협의를 거쳐 2010년 11월 산불로 소실된 동해지구 군 통신선도 이른 시일 내에 복구한다는 방침이다.

박수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