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저소득층의 소득을 지원하는 근로장려세제(EITC) 지급 규모를 연간 4조원대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1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내년 EITC 지원 규모는 4조원 대 규모가 될 것"이라며 "현행 자격기준에서 연령과 재산, 소득 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지급액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근로장려금 지급 규모는 157만 가구 대상, 1조1416억원으로 정부가 지원 규모를 4조원대로 늘리기로 결정하면 최대 4배 이상 늘어나게 된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당정협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하고 최종 검토를 거쳐 18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EITC 지급대상은 지난해 소득기준으로 단독가구 13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 21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 2500만원 미만이다.

이들에게 각각 연 최대 85만원, 200만원, 250만원을 보조해준다.

당정은 이 같은 기준을 확대해 적용 규모를 157만 가구(2016년 기준)에서 2배 정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당정은 또 이날 협의에서 ‘현행 가구원 모두가 소유하고 있는 재산 합계액 1억4000만원 미만’ 기준을 2억원까지로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