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청탁 변호사’ 긴급 체포/ 2년 전 드루킹·魯 만남 등 관여/“魯 소환 불가피”… 수사 급물살‘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포털 댓글 조작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의 불법 정치자금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측에 전달된 정황을 포착했다.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에 대해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분명히 밝혔다.

특검팀은 17일 드루킹이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 도모(61) 변호사를 정치자금법 위반과 증거위조 등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했다.

특검팀은 18일 도 변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특검팀에 따르면 도 변호사는 2016년 드루킹과 노 원내대표의 만남을 주선하고 드루킹이 노 원내대표 측에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도록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선 검경 수사 과정에서 위조된 증거를 제출해 드루킹이 무혐의 처분을 받도록 도와준 혐의도 받고 있다.

드루킹은 2016년 노 원내대표 측에 불법 정치자금으로 50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검경에서 조사받았으나 혐의를 입증할 구체적인 증거가 나오지 않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박상융 특검보는 "도 변호사가 드루킹과 노 원내대표 간의 만남을 주선하고 금품 전달에도 관여한 것 같다"며 "당시 검경의 무혐의 결정이 위조 서류를 근거로 난 것이라서 특검이 다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특검팀이 드루킹과 노 원내대표 간의 자금 흐름을 의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검팀 안팎에서 노 원내대표 소환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드루킹은 올 초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도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 달라"고 부탁했고 이후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직접 도 변호사를 면접했으나 임명은 불발에 그쳤다.

특검팀은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인 한모(49)씨 집과 차량 등도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9월 경기도 고양시의 한 음식점에서 경공모 핵심 간부들로부터 "도 변호사의 오사카 총영사 임명이 성사되게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팀이 이처럼 노 원내대표와 김 지사를 직접 겨냥하고 나서면서 수사가 탄력을 받는 모습이다.

하지만 노 원내대표와 김 지사 둘 다 ‘드루킹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