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은 5월부터 9월 사이에 한 해 발생률의 80% 이상이 발생해 여름은 식중독 위험 기간이다.

특히 요리 시 두루두루 쓰이는 계란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건수에 관해 살펴보면, 국내에서는 2011~2015년까지 살모넬라균에 의한 집단 식중독 발생 환자가 3520명으로 보고되었다.

미국 질병통제센터 조사 결과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의 약 80%가 날계란이나 반숙 계란을 먹고 발생했다.

살모넬라균은 대표적인 감염형 식중독균으로, 감염 후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1~2일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

식중독의 전형적인 증상은 원인 음식 섭취 후 48시간 이내에 발생하는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이지만 심한 경우 발열, 오한, 혈변, 탈수, 신장기능 저하, 언어장애 및 복시까지 나타날 수 있다.

계란 껍질을 만진 후 손을 깨끗이 씻고 계란을 깰 때 내용물이 껍질에 닿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계란 껍질은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경우가 많으므로 계란을 깨기 전 물로 씻거나 1회용 주방 타월로 닦은 뒤 깨는 것이 좋다.

껍질은 모아서 봉인 후 버리는 것이 안전하며, 계란 요리에 사용한 도구는 깨끗이 씻어야 한다.

계란은 날것으로 먹지 말고 흰자와 노른자 모두 익혀 먹어야 한다.

물론 반숙도 위험하다.

계란을 냉장고에 보관했더라도 오래된 것은 피하고, 맛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버려야 한다.

식중독의 치료는 대부분 수액 공급과 전해질 보충 등의 보존적 치료만으로 충분하다.

항구토제나 지사제의 사용은 주의가 필요하다.

설사를 멎게 해주는 지사제는 때에 따라서 증상과 예후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필요한 환자에게 선별해서 사용한다.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식중독 증상은 세균 자체가 아닌 세균이 만들어놓은 독소에 의한 것이므로 대부분 항생제 사용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다만 환자가 열이 심하거나 2차 감염이 우려되는 고위험군은 의학적 판단에 따라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Nattika/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