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가는 피부가 연약하고,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따갑기 때문에 선크림 대신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선글라스를 고를 때는 안경렌즈 색보다는 자외선 차단 코팅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은 피부를 타게 할 뿐만이 아니라 안과 질환 또한 유발할 수 있는데, 결막 주름이나 백내장, 황반변성 등이 대표적이다.

자외선은 염증 반응과 광산화 반응, 광화학 반응 등을 일으켜 결막, 수정체, 망막 조직에 손상을 일으키고 대사 노폐물의 생성을 촉진한다.

휴가철 떠나는 해변이나 바닷가의 자외선 반사율이 지상보다 높기 때문에 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선글라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렌즈가 해로운 자외선을 완벽히 차단하고 있는지 여부다.

대부분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지만, 일부 색깔만 들어가 있는 선글라스들이 있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보통 색이 짙은 안경이 자외선을 차단한다고 생각하지만, 자외선 차단은 안경의 색보다는 자외선 차단 코팅의 정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며 오히려 색이 너무 짙으면 동공을 커지게 하고 자외선의 침범을 도울 수 있다.

안경렌즈의 색깔은 자외선 차단 정도와는 무관하므로 원하는 색상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투명한 렌즈도 관계없다.

자외선 차단용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살 때는 안경렌즈가 제대로 된 인증을 받은 렌즈인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특히 UV400 인증을 받은 것은 400나노미터 이하의 파장을 가진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한다는 것이므로 지표에 도달하는 UV-A와 UV-B를 대부분 막을 수 있다.

또한 안경의 모양은 안경렌즈와 안경테가 눈과 눈 주변을 충분히 가릴 수 있는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상계백병원 안과 황제형 교수는 "안경알을 잘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물질이 묻어 있거나 흠집이 있는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감소한다"고 조언했다.

[사진=Look Studio/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