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지지확보에 나선다.

강경화 장관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20일 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국제사회의 지지확보를 위한 브리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7일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준수 및 해제, 향후 평화협정 체결 등에 있어 향후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

강 장관은 또 같은 날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사무국 고위 인사들을 면담하고 한반도 정세와 주요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은 한·미 외교장관 회담 후 폼페이오 장관과 공동으로 실시한다.

외교부는 이번 뉴욕 방문은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현시키기 위해 안보리 이사국 등 국제사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협조를 공고히 하기 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