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길(39, 케이맥스 짐)과 지요딜라 쿠르바노브(22, 러타이 무에타이 팀)이 오는 23일 월요일, 서울 구로동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 무대에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 07 & 스테이지 오브 드림' 에서 챔피언 벨트를 두고 맞붙는다.

노재길은 지난 엔젤스파이팅06 세미파이널에서 '늑대 사냥꾼' 시 쿠본에 승리해 초대 엔젤스파이팅 입식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한 바 있다.

지요딜라는 MX 무에타이 익스트림과 PPTV 무에타이 파이트 나이트, 수퍼 무에타이 타이랜드에서 'IFMA 라이트급 챔피언', 'WMO 라이트급 챔피언' 을 석권, 29전 20승 9패 전적을 기록하고 있다.

노재길은 "두 나라를 대표하는 베테랑의 대결이다.결과는 알 수가 없다.다만 최선을 다해 챔피언 방어전에 나갈 것이다.내 생의 첫 메인이벤트 장식이자, 타이틀 방어전"이라고 밝혔다.

※ 카드뉴스 제작지원= 카드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