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17일 시험비행 중 추락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탑승인원 6명 중 사망한 5명이 전원 해병대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이날 사망한 해병대원 5명의 신원에 대해 "정조종사 김 모 중령(45), 부조종사 노 모 소령(36), 정비사 김 모 중사(26), 승무원 김 모 하사(21), 승무원 박 모 상병(20)"이라고 밝혔다.

부상한 정비사 김 모 상사(42세)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 의식불명상태다.

마린온은 사고 직후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해병대는 사고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1월10일 경북 포항시 해병대 1사단 항공대에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1·2호기 인수식이 열린 모습.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