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콘테 총리 요청 받아들여져유럽연합(EU) 7개국이 이탈리아의 요청을 받아들여 시칠리아 해안에 대기 중이던 난민 450여명을 분산 수용키로 했다.

지난달 EU 정상회의를 통해 난민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던 합의가 지켜진 셈이다.

16일(현지시간) 뉴스통신 ANSA 등은 난민 부담을 분담하자는 주세페 콘테(사진) 이탈리아 총리의 호소에 프랑스, 몰타, 독일, 스페인, 아일랜드가 호응함에 따라 선박 2척이 이날 시칠리아섬 포찰로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앞서 EU의 국경통제 기구인 프론텍스의 구조선 등은 14일 오전 리비아 해안을 떠나 목선을 타고 표류하던 난민 450여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지리적으로 인접한 이탈리아의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들은 몰타나 리비아로 가야 한다"며 수용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이들은 시칠리아 앞바다에서 대기해야만 했다.

이런 가운데 콘테 총리가 중재안을 꺼내들면서 난민을 분산 수용하는 방안이 대두됐다.

콘테 총리는 지난달 EU 정상회의 당시 EU가 난민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합의한 것을 지적하며 EU 27개국 정상에 편지를 보내 다른 국가들이 난민 수용에 나선다면 이탈리아도 나머지 인원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독일 등 5개국이 50명씩, 아일랜드가 20명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알리면서 행선지가 불분명했던 난민 450명의 정착 국가가 정해지게 됐다.

콘테 총리는 "EU 차원의 연대와 책임이 현실이 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EU 회원국 간 합의로 난민 450여명의 운명이 결정됐지만 이탈리아에서 향후 난민을 리비아에 묶어 놓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극우 성향의 살비니 내무장관은 이날 난민 분산 수용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진정한 해결책은 난민들의 출발을 차단하는 것이고, 리비아 항만을 안전한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EU 집행위원회의 나타냐 베르토 대변인은 "어떤 유럽 선박도 리비아에 (난민을) 내려놓지 않는다"며 "아무도 리비아를 안전한 나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