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잠실 이재현 기자] 롯데가 3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12-6 대승을 거뒀다.

후반기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롯데는 3연패에서 벗어나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롯데는 3회에만 6점을 올린 타선의 집중력에 힘입어 경기 초반부터 승기를 잡아나갔다.

선발 투수 브룩스 레일리는 5⅓이닝 5실점으로 다소 아쉬움을 남겼지만, 장단 17안타를 뽑아낸 타선이 뒷받침 해줬기에 승리를 거두는 데는 지장이 없었다.

경기 후 조원우 감독은 "전준우, 손아섭, 민병헌 등 타격이 전체적으로 활발한 모습을 보여줬고 채태인을 포함한 야수들의 수비 역시 강한 집중력을 선보였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 감독은 "후반기 첫 경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준 만큼, 내일도 잘 준비해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