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NC, SK 상대로 원정에서 우세할 것이다."야구팬 58.79%가 SK-NC(2경기)전에서 원정팀 NC의 우세를 전망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18일(수)에 열리는 2018시즌 한국프로야구(KBO) 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75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했다.

SK의 승리 예상은 26.75%를 기록했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예상은 14.47%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에서는 SK(2~3점)-NC(6~7점)이 10.18%로 1순위를 차지했다.

SK(2~3점)-NC(4~5점)과 SK(4~5점)-NC(6~7점)은 각각 8.01%와 7.97%로 그 뒤를 이었다.

현재 10위(34승56패)로 리그 꼴찌에 위치한 NC가 3위(48승37패) SK를 원정에서 만난다.

이번 시즌 최하위에서 허덕이고 있는 NC는 의외로 전반기 마지막에 희망을 봤다.

NC가 지난 8일 넥센전부터 12일 KIA전까지 4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반등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NC는 전반기 종료 직전 9경기에서 6승3패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됐다.

전반기 NC의 최대 문제는 마운드였다.

마운드가 무너지면서 경기력도 급격히 붕괴됐다.

필승조도 무너졌고, 투수 돌려 막기로 선발 로테이션을 채웠다.

그 결과 NC는 전반기에 10개 구단 중 최하위인 팀 평균 자책점 5.44를 기록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NC였지만, 최근 왕웨이중-로건베렛을 앞세운 원투펀치의 부활과 함께, 토종 선발인 이재학, 그리고 불펜의 이민호가 마무리투수로서 다시 활약해 주며 자신감을 찾고 있다.

반면 시즌 초부터 지금까지 146개(16일 기준)의 홈런을 치는 등 강한 화력으로 상위권에 위치한 SK지만, 10개 구단 중 3번째로 많은 61개의 팀 실책을 기록한 수비 불안은 최대 약점으로 꼽힌다.

최근 전반기를 우수한 성적으로 마무리한 NC가 최근 상승세를 기반으로 SK의 불안한 수비를 잘 공략한다면, 의외의 승부가 펼쳐질 수도 있는 경기다.

두산-롯데(1경기)전에서는 원정팀 롯데 승리 예상(65.62%)이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두산 승리 예상(22.65%)과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1.74%)이 그 뒤를 이었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두산(2~3점)-롯데(6~7점)이 10.90%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kt-한화(3경기)점에서는 홈팀 kt 승리 예상이 49.11%로 가장 높은 순위로 예측됐다.

뒤이어 한화 승리 예상(34.54%),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6.37%) 순이었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kt(4~5점)-한화(2~3점)이 8.81%로 1순위를 차지했다.

야구토토 스페셜 75회차 게임은 오는 18일 오후 6시20분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young0708@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