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소비심리 진작을 위해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승용차·이륜차·캠핑용 자동차 를 살 경우 개별소비세를 깎아주기로 했다.

18일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방향'과 '저소득층 일자리·소득지원 대책'을 보면 승용자동차(경차 제외), 이륜자동차, 캠핑용자동차 등에 대해 연말까지 개별소비세를 현행 5%에서 3.5%로 내린다.

또 업체의 승용차 가격 인하도 유도한다.

이번 개소세 인하는 시행령 개정 사항이지만 19일 이후 승용차를 구매하는 사람도 혜택이 돌아간다.

정부는 이번 개소세 인하 조처로 올해 민간 소비가 0.1∼0.2%포인트,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0.1%포인트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