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고, 스마트하게 일하는 방법을 찾아라."(허창수 GS그룹 회장)허창수 GS그룹 회장이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한 실천 과제로 임직원들에게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 이른바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실현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2018년 3분기 GS 임원모임'에서 "이달부터 근로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는 취지로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며 "모든 임직원도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더 효율적이고, 더 스마트하게 일하는 방법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의 이날 발언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부응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이 곧 기업의 경쟁력 제고로 이어져 GS만의 조직 문화의 조기 안착 및 일자리 창출과 같은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져야 할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GS그룹은 계열사별로 '주 40시간'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사업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유연근무제와 'PC 오프제'를 도입했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 특례 업종으로 분류됐지만, 올해부터 조기 시행에 나서기로 했다.

GS홈쇼핑은 출퇴근 시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IT 등 업무가 특수한 부서를 고려해 '2주 간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조기 도입했다.

GS리테일은 오는 8월부터 업종의 특성에 맞게 유연근무제를 조기 시행한다.

GS칼텍스는 직종별로 선택적 근로시간제와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병행하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퇴근 10분 전 안내 방송과 함께 PC가 오프된다.

아울러 리프레쉬 휴가가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각 팀장들을 대상으로 월 1회 이상 휴가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이 외에도 건설업계 최초로 주 52시간 근로제를 조기 도입한 GS건설은 시차 출퇴근제와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을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화했다.

허 회장은 또 이날 150여 명의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에게 급변하는 대외환경에 대비하기 위한 경쟁력 확보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최근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심화되고, 금리와 유가, 환율 등 경제지표의 변동성이 더 커지고 있어 올 하반기 경영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녹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럴 때일수록 환경 변화를 면밀히 주시하고, 기본에 충실하여 목표달성에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날로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핵심 역량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외부 환경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앞을 내다보는 과감한 투자는 물론 장기적인 관점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사업은 근본적인 문제를 직시해 해결책을 만들어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