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핵심 과제인 인적청산 문제에 대해 "지금 이 순간부터 가치와 이념, 기치를 바로 세우는 일에 얼마큼 동참하느냐, 새로 세워진 가치나 이념체계, 정책에 같이 할 수 있는 분인가가 당내 시스템으로 가려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18일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과거지향적인 측면에서의 인적청산은 반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즉 친박(친박근혜)계냐 비박(비박근혜)계냐를 인적청산 기준으로 삼지는 않겠지만 새로운 가치, 이념과 함께 할 사람인지를 따지겠다는 것. 김 위원장은 "당 대표로서 당협위원장 교체 권한이 있다"며 "탈락자가 없었으면 좋겠지만, 도저히 공유하지 못하겠다는 분이 있으면 길을 달리할 수 있다"고 했다.

비대위체제 종료 이후 전당대회나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출마는 안 하고 싶다.비대위 끝나면 정치 안 한다"면서 "(비대위 이후) 직접 당에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를 성공적으로 하게 되면 정치 전반에 걸쳐 영향력 행사가 가능할지도 모르겠다"고 해 뒷맛을 남겼다.

비대위원 선임과 관련해서는 "9명으로 할 것인지 11명으로 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며 "당연직으로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두 분이 있고, 초재선을 중심으로 한두 분 정도 모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나머지는 일반시민을 생각하고 있는데 연령대나 성별, 전문성에서 다양한 구도가 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것과 관련해서는 "역사의 아픔"이라며 "두 분의 잘못으로만 돌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