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업무방식을 바꿔 사업성과를 달성해달라고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18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열린 2분기 성과 공유회에서 "업무방식의 변화를 통해 사업을 키워내야 한다는 목표로 LG유플러스를 더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생각보다는 행동으로 더 많이 움직여야 한다"며 "그 행동은 저 혼자가 아니라 여러분과 같이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열린 2분기 성과 공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에 평소 시도해보고 싶었던 조직문화 프로그램이 다양한데 저도 적극 동참해 여러분과 눈높이를 맞춰갈 것"이라며 "활기 넘치고 비전이 실현될 수 있는 LG유플러스를 꼭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부터 주요 경영진들과 차례로 만난 후 본격적인 업무구상에 나선다.

하 부회장은 지난 16일 LG유플러스 이사회를 통해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됐다.

바로 다음날인 17일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동통신 3사 CEO 간담회에 참석헤 5G 상용화 준비 상황과 남은 일정 등을 점검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