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데일리뉴스경상북도체육회 여자컬링 대표팀, 경북경찰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18일 안동의 경북지방경찰경찰청 신청사에서 위촉식을 열고 여자컬링 대표팀 ‘팀킴(Team Kim)’ 6명을 경북경찰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여자컬링 대표팀 6명과 경북지방경찰청 및 경상북도체육회 관계자 등 총 30명이 참석하였으며, 위촉에 앞서 지난 5월 여자컬링 대표팀이 경북경찰과 협업하여 만든 ‘112 폴벤져스’ 홍보영상 시연회도 함께 가졌다.‘112 폴벤져스’는 컬링 대표팀 6명이 경찰제복을 입고 출연해 교통사고 예방, 사이버 범죄예방, 사회적 약자보호, 공동체 치안 등 대표적인 치안활동을 아기자기하게 소개한 홍보영상이다.

컬링 대표팀이 경북경찰 홍보영상을 제작하게 된 것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어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공익 실현에도 앞장서는 여자컬링 대표팀이 도민안전 홍보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취지로 출연하게 된 것이다.

이날 위촉된 대표팀 김민정 감독과 선수인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등 6명은 경북경찰 홍보대사로 앞으로 2년간 활동하며, 도민의 안전을 위한 경찰 홍보활동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김상운 경북지방경찰청장은 “전국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는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이 경북경찰과 인연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고, 지난 7일 결혼식을 올린 김은정 선수를 비롯한 컬링 선수단과 경상북도체육회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홍보대사로 임명된 김은정 선수는 “경북경찰 홍보대사로 임명된 만큼 자부심을 가지고 도민의 안전에 도움이 되는 경북경찰 폴벤져스가 되겠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