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시스템 당대표”… 출마 선언 / 친문 후보 김진표와 경쟁 불가피 / 김두관도 출사표… 범친문도 각축 / 20명 저울질… 합종연횡 의미 퇴색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둔 19일 당권 주자들이 앞다퉈 출마를 선언하면서 각 후보들이 단일화 없이 ‘각자도생’하는 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

최재성 의원(4선)은 이날 "이기는 당대표, 시스템 당대표가 되겠다"며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유력한 당대표 후보인 김진표 의원(4선)과 최 의원이 모두 출마를 선언해 이번 전대의 최대 관심사였던 친문 단일화는 무산됐다.

김 의원은 "(최 의원과) 대화의 여지는 남겨놓고 가겠지만, 필요하면 선의의 경쟁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최 의원도 "김 의원과는 영광스러운 경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친문으로 분류되는 박범계 의원(재선)은 이미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비주류 의원들도 모두 제각기 출마 의지를 다지고 있다.

경남지사를 지낸 초선의 김두관 의원은 이날 "민주당이 혁신하지 않고 멈춘다면 문재인정부는 성공할 수 없다"며 출마를 선언했고, 송영길 의원(4선)이 전날 출마를 선언했다.

이종걸 의원(5선)은 20일 혹은 21일 출마선언을 검토 중이며, 이석현 의원(6선)도 출마를 고민 중이다.

대선을 앞두고 친문 후보들이 출마를 자제했던 지난 전대와 달리 이번 전대에서는 선거전 초기 20명에 육박하는 후보군이 출마를 저울질하며 당 주류인 친문 단일화가 변수로 떠올랐다.

하지만 이미 당내에 친문 그룹이 광범위하게 포진하면서 후보들 간 합종연횡이 큰 의미가 없고, 후보 각자가 출마하는 것이 정치 경력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서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컷오프를 통해 자연스럽게 승패의 가르마를 탈 수 있다는 것도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고 있는 이유 중 하나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설훈(4선)·이인영(3선) 의원은 이날 이 의원을 단일 후보로 확정했다.

설 의원은 통화에서 "민평련 의원이 모여 논의 끝에 이 의원이 나가고 내가 접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주형·최형창 기자 jh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