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수석·송인배 비서관 예방 / 공개발언선 서로 덕담… 화기애애 / 文정부의 참여정부 계승 놓고는 설전 / 사무총장 김용태·비서실장 홍철호 / 당내 “金, 탈당뒤 복당… 철새정치인”노무현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이 자리에 앉는 데 대해 언제 한번 (문재인 대통령의) 이해를 구하려 했다"고 밝혔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송인배 정무비서관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였다.

김 비대위원장과 한 수석은 화기애애한 덕담을 나누면서도 ‘노무현 정신’과 경제정책 등에서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 수석과 송 비서관의 예방을 받았다.

비대위원장 확정일 경찰의 골프 접대 내사 소식이 전해지고, 김 비대위원장이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정부의 정책은 노 전 대통령이 강조한 ‘자율’이 아닌 국가주의적 정책이라고 직격탄을 날린 뒤 이뤄진 만남이었다.

양측은 일단 공개발언에서는 서로 덕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한 수석이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건네자 김 비대위원장은 "제가 이 자리에 앉는 데 대해 언제 한번 이해를 구하려 했는데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이해를 구해) 참 기쁘다"고 말했다.

한 수석은 "김 비대위원장이 계셔서 우리 정치도 진보와 보수를 넘어 정책과 가치로 경쟁하는 정치문화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하지만 양측은 만남 후 팽팽한 신경전도 벌였다.

한 수석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문재인정부를 ‘국가주의’라고 비판한 데 대해 "정책적 비판이라고 생각하겠다"며 "현재 추진하는 정책이 국가주의적 정책이라고 표현하기는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국가주의가 (문재인정부 정책) 곳곳에 있다"며 "제가 정책실장이었다면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행사하라고 건의했을 것이고, 노무현 대통령도 거부권을 행사하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수석은 김 비대위원장이 ‘노무현 정신은 여기도 대한민국, 저기도 대한민국이라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위원장께서 분권과 자치에 대한 고민이 굉장히 많았고 평상시 정책정당을 말씀하셨다"며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이 정책으로 건강한 경쟁을 하자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비대위원장은 당직 인선에 착수했다.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에는 재선의 홍철호 의원, 사무총장에는 3선의 김용태 의원을 임명했다.

하지만 김 의원의 경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와중에 가장 먼저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가 복당해 ‘철새 정치인’이란 비판을 받았다는 점에서 당 혁신에는 부적합다는 지적이 많다.

김 사무총장에 대한 친박(친박근혜)계의 반발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