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프로야구 LG 채은성(왼쪽)과 김현수가 19일 고척스카이돔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 3회초 2사 2,3루 오지환의 적시타때 득점하며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고척=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07.19.